상단여백
HOME 정치
강경화 장관-고노 다로 외무상, 다보스에서 회담..."한일 현안 협의"
강경화 장관과 고노 다로 외무상(사진=외교부)

외교부는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의 연차 총회(다보스포럼)를 계기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회담한다고 밝혔다

양국 장관은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동원 피해에 대해 배상하라고 판결한 후 처음으로 만나 한일 간 최대 갈등 현안인 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레이더 갈등' 문제에 대해 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 장관은 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사법부의 판단에 행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하는 한편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고노 외무상은 강제동원 배상 판결로 일본 기업인 신일철주금이 실제로 피해를 보는 경우 단호한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의향을 전달할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