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엔, 유진벨 등 4개 대북 NGO 제재 면제 승인…"구급차, 수도시설 반입 예정""제재 면제 승인, 국제아동기금, 유진벨재단,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퍼스트 스텝스 등 4개 단체"
북한지역 어린이들에게 두유를 공급하는 모습(사진=퍼스트 스텝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가 4개의 인도주의 지원단체의 대북 물품 반입을 허가하고, 일부 품목을 공개했다.

VOA에 따르면 제재 면제를 승인 받은 4개 단체는 국제아동기금과 유진벨재단,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퍼스트 스텝스(First Steps Health Society)’ 등 4개 단체이다.

대북제재위원회는 21일 웹사이트를 통해 이들 4개 단체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 면제 승인 사실을 확인하고, 이중 국제아동기금과 유진벨재단에 보낸 승인 서한과 물품 목록을 공개했다.

지난해 각각 245만 달러와 300만 달러어치의 물품을 승인 받았던 국제아동기금과 유진벨재단에는 2~3개월 만에 두 번째 허가가 내려졌고, CFK와 퍼스트 스텝스는 이번에 처음으로 승인받았다.

국제아동기금은 51개 품목 52만860 달러어치의 물품에 대한 대북 반입 허가 판정이 내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각 물품을 표시한 항목에는 ‘승인(Approved)’이라는 문구와 함께 금액과 거래에 관여한 회사명, 출도착 항구 정보 등이 명시됐다. 또 해당 물품의 구체적인 설명과 함께 사용 목적 등도 상세하게 담겼다.

가장 고가의 물품은 9대의 구급차량으로 확인됐다.

러시아 가즈사가 만든 밴 형태의 구급차는 총 구매 가격이 전체 승인액수의 절반에 가까운 20만5천740달러였다.

국제아동기금은 해당 구급차들이 응급 산부인과와 비 산부인과 환자들을 지역에서 군(시) 혹은 도 단위 병원으로 이송할 때 사용된다고 밝혔다.

또 다른 고가의 장비는 태양열 양수기 9만6천349달러로, 정주시의 1만2천 주민들에게 안전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 사용된다고 명시했다.

그 외에도 4만1천417달러에 달하는 수도꼭지 2만3천350개 등 모두 35개의 수도와 관련된 품목이 포함됐는데, 강원도 고성군과 함경북도의 명간군, 량강도 삼지연군의 물 공급을 위해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병원용 노트북 컴퓨터 17대와 텔레비전 40대를 승인 목록에 등재했으며, 철재지붕 자재 211개와 태양열 발전시스템 6개 등은 결핵 환자용 병원에 설치될 예정이라는 명시됐다.

이날 목록에 이름을 올린 품목들 중 앰뷸런스를 제외한 모든 물품들이 중국산이었으며, 중국 단둥 항을 출발해 북한 신의주로 반입될 것이라고 유엔아동기금은 밝혔다.

유진벨재단은 3개 품목을 허가 받았다.

유진벨재단의 허가 품목 목록에는 마이크와 스피커로 구성된 총 2개 세트가 각각 1개 품목으로 기재됐고, 12개 들이 볼펜 2상자가 또 다른 품목으로 명시했다.

대북제재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유엔주재 독일 대표부의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대사는 유니세프와 유진벨재단에 각각 보낸 서한에서 이번 결정이 대북제재 결의 2270호와 2397호에 따라 이뤄졌다고 밝혔다.

승인 사실이 공개된 또 다른 단체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은 서한과 목록이 공개되지 않은 대신 “북한 내 결핵과 간염, 소아 환자 등 취약한 인구에 대한 인도주의 프로젝트를 위한 물품이 북한으로 운송될 예정”이라는 간단한 설명이 대북제재위원회 웹사이트에 게시됐다.

또 캐나다 구호단체인 ‘퍼스트 스텝스’에도 “아동 영양실조를 막기 위한 대북 지원과 구호 활동의 일환으로 두유를 담을 수 있는 20리터짜리 스테인리스 캔 300개가 운송될 것”이라는 밝혔다.

이번에 4개 단체의 인도주의 품목 승인 사실이 확인되면서, 지금까지 대북제재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웹사이트에 게시한 승인 건수는 6개로 늘었다.

지금까지 공개된 내역으로만 놓고 볼 때 북한에 허가된 면제 물품의 총액은 약 598만 달러로 집계됐다.

그러나 대북제재위원회는 지난해 말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2018년 한 해 동안 허가한 제재 면제 조치가 모두 17건으로, 이중 15건이 인도주의와 관련한 규정이 적용됐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