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폼페이오 장관, 트럼프, 北과 엄청난 진전이뤘다..."이제는 수행하고 실행해야""북한 지도자가 미국 대통령을 만나 ‘그것을 하겠다” 말한 것은 처음"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당 부위원장을 만나는 모습(사진=미 국무부)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약속을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과 일하는데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면서 “이제는 이를 수행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18일 미국의 싱클레어 브로드캐스트 그룹과의 인터뷰에서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북한과의 대화를 여전히 낙관해야 할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그러면서 “일부 비평가는 미국이 (북한에) 너무 많은 걸 줬다고 하고 많은 비평가는 충분히 주지 않았다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비핵화 이행 과정은 오래 걸린다는 점을 언제나 알고 있었다”며 “그렇게 하는 동안 반드시 위험을 낮출 필요가 있고, 우리는 그것을 했다”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런 것들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 당시 미국을 위협하고 있었다”고 상기시켰다.

아울러 “우리는 그런 위험을 낮추고 북한의 관련 프로그램 확장 역량을 낮추기 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도록 하는데 이런 대화는 중요한 요소”라고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다섯 명의 전임 대통령들도 같은 시도를 했는데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북한 지도자가 미국 대통령을 만나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그것을 하겠다” 말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