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올해 북한 인권 증진 예산 1000만 달러…200만 달러 증액"
국무부 휘장(사진=미 국무부)

미 국무부 예산 중에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으로 1천만 달러가 배정돼 전년도에 비해 200만 달러 더 늘어났다.

민주당의 니타 로위 하원 세출위원장은 종합세출법안과 관련해 최근 의회에 제출한 설명서에서 “2019 국무부 해외활동 지출법에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한 예산 1천만 달러가 포함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그러면서, “이 가운데 600만 달러가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NED)에 배정되고,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이 관리하는 경제지원기금에 나머지 400만 달러가 배정된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도 보다 200만 달러 더 늘어난 것으로 지난 해 종합세출법안에서는 미국 정부가 경제지원기금과 민주주의기금에서 각각 400만 달러씩 총 800만 달러가 북한 인권 프로그램에 배정됐다.

미국민주주의진흥재단은 전 세계에서 민주주의 성장과 강화에 헌신하는 비영리 민간단체로, 국무부의 예산을 받아 북한 인권 관련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해 5월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2017-2018 회계연도에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개선 활동에 230만 달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국은 해마다 북한의 인권과 민주주의, 정보의 흐름을 촉진하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을 지원하고 있다.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