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픈도어즈 "北, 18년째 세계 최대 기독교인 박해국""아시아 기독교인 3명 중 1명, 당국으로부터 박해받아"
오픈도어즈가 발간한 자료집(사진=오픈도어즈)

북한이 18년째 전 세계 최대 기독교인 박해국 자리를 유지했다.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 '오픈 도어즈(Open Doors)’가 발표한 '2019 박해 감시 리스트(Watch List)’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조사 대상 50개국 중 최악의 박해 국가로 선정됐다.

이 단체는 북한이 다른 10위 권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극단적인' 박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단체는 아시아 기독교인 3명 중 1명이 당국으로부터 박해를 받는다고 분석하며, 올해 지난해보다 3천만 명 늘어난 2억4천500만 명의 세계 기독교인이 심각한 박해를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중국은 지난해 47위 권 박해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으나 올해는 27위로 급상승했다. 오픈 도어즈는 중국 정부가 예배 통제를 강화하면서 올해 중국 내 5천만 명 이상의 기독교인이 박해를 받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중국 정부는 미등록 교회 수백 곳을 폐쇄하고 목사들과 예배 참가자들을 구금했으며, 십자가를 철거하고 인터넷을 통한 성경책 판매를 금지했다. 또한, 중국 허베이성 등 일부 도시는 지난 크리스마스에 크리스마스 행사를 금지했다.

박해 순위가 10위 이상 훌쩍 뛴 국가에는 중국, 알제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말리, 모리타니 등이 올랐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