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터키, “한국-북한 무역거래 혼동 기재…제재 엄격 이행 중”"‘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 코드’, 85와 84 제품은 북한이 아닌 한국서 수입된 물품"
터키 국기(사진=터키 대사관)

북한과의 불법 무역 의혹을 지적받았던 터키 정부가 한국을 북한으로 잘못 기재한 것이라며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히 이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터키 정부 관계자는 11일 북한과 거래를 했다고 알려진 ‘국제통일상품분류체계(HS) 코드’가 85와 84 제품은 북한이 아닌 한국에서 수입된 물품으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VOA에 밝혔다.

아울러 터키는 북한으로 수출이 제한적으로 이뤄져야 하는 유류 제품에 대해서도 대북 수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스탄불 공항을 이용한 한국의 대한항공에 공급된 것이었다며 ‘실수’가 있었다고 인정했다.

터키의 무역 기록에 따르면 터키는 지난해 1분기와 2분기에 각각 72만5천 달러와 130만4천 달러어치의 유류를 북한에 판매하고, 3분기에 78만달러어치를 수출해 지난 3분기에만 280만9천 달러의 대북 유류 수출액을 기록했다.

이 관계자는 “터키 정부는 모든 정부 부서들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를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다”면서 “세관과 통상부처를 포함한 모든 무역 기관들도 이 내용을 숙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