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2018 국방백서, '북한은 적' 표현, '킬체인·대량응징보복' 용어 삭제"특수전 부대 위상 강화 위해 '특수작전군' 별도 군종으로 병력은 20만명 추정"
김정은 위원장이 신형 첨단전술무기 시험 지도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국방부는 2018 국방백서에서 북한은 적이라는 표현과 '킬체인·대량응징보복'이라는 용어도 삭제했다.

국방부는 15일 “국방정책을 홍보해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군사적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2018 국방백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백서는 또 2016년 11월 4일자 노동신문과 조선중앙TV를 통해 특수작전대대의 전투 임무 등을 보도했다“면서 특수전 부대의 위상 강화를 위해 '특수작전군'을 별도의 군종으로 편성, 분류했다. 전체 특수전 병력은 20만여 명"으로 추정했다

북한은 2018년 ‘사회주의 경제건설 총력 집중 노선’을 채택하는 등 전략적 변화를 모색하고, 대남‧대외관계 개선을 추진하고 있음을 기술했다.

아울러 2017년에 시험발사한 미사일에 대한 내용을 새로 포함하였으며,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량은 50여 kg, 고농축우라늄(HEU)은 상당량 보유한 것으로 평가했다.

백서는 122㎜·200㎜ 견인방사포를 추가 생산해 전방과 해안지역에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최근에는 사거리 연장탄과 정밀유도탄 등 다양한 특수탄을 개발해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군은 전략군사령부 예하에 9개 미사일여단을 편성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스커드 개량형과 노동 등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과 무수단과 화성-12형을 비롯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4·15형을 비롯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을 운용하는 여단일 것으로 관측된다.

백서는 고체형 신형 단거리미사일(SRBM)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대포동을 포함해 북한이 개발했거나 보유한 각종 미사일 14종을 명기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