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美 NGO들, “미국의 대북 인도주의 활동 제약 완화 기대"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직원들이결핵 요양소의 직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사진=CFK)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면담한 국제 구호단체 관계자들은 미국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활동에 대한 제약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지난 9일 워싱턴 DC에서 대북 인도주의 활동을 해온 미국 구호단체들과 유엔 기구 관계자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 참석했던 전미북한위원회(NCNK)의 키스 루스 사무총장은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미국인들이 인도주의 목적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문제가 논의됐다"고 말했다.

루스 사무총장은 "얼마 전부터 인도주의 목적으로 북한에 들어가려는 미국인들에게 특별여권 발급을 제한해왔던 미국 정부의 태도가 바뀐 것 같다"며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자리에 참석했던 국제적십자사(IFRC)의 리처드 블루위트(Richard Blewitt) 유엔상주 대표는  비건 대표는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에서 인도주의적 활동이 제재 예외로 승인되는 것이 지연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블루위트 대표는 "미국은 그동안 유엔 대북제재위원회에서 일부 대북 인도주의적 활동들이 대북제재 예외로 인정되는 것을 막아왔지만 이번에 비건 대표를 만난 후 미국 측이 그렇게 하지 않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비건 대표는 지난달 19일 한국에서 민간차원의 대북 인도적 지원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미국인들의 북한 여행금지 조치를 재검토하고 대북 지원단체들과 적절한 대북지원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