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PN 미션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목사 안수 안받았다' 허위 사실 근거 의혹 제기 관련..."엄중한 책임 묻겠다""사랑의교회와 오정현 목사 명예 훼손한 황모 씨, 미주 뉴스엔조이에 대해 엄중한 책임 묻겠다"
사랑의교회 '안아주심' 본당 전경(사진=SPN)

‘사랑의교회’는 11일 ‘미주뉴스엔조이’가 교회 반대파 황 모씨가 제작한 허위영상을 근거로 오정현 목사가 미국PCA교단으로부터 목사안수를 받지 않았다고 의혹을 제기한데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이날 교회 홈페이지에 올린 ‘성도님들께 알린다’는 해명글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은 의혹 제기는 2013년부터 계속됐지만, 의혹을 제기한 황 모씨는 지난 2017년 오정현 목사와 교역자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허황되고 악의적인 글을 블로그와 SNS에 게재한 이유로 여러 번 벌금형을 선고 받은 인물”이라고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또 “고등법원의 판결과 여러 차례 공지를 통해 오정현 목사는 미국의 개혁장로교단에서 1985년 1월22일 설교인허권을 받았고 오렌지한인교회에서 강도사의 자격으로 1년 10개월 동안 사역한 뒤 이를 인정받아 PCA 교단에서 1986년 10월15일 목사 안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은 미국 장로교 한인 서남교회 제7회 정기노회 회의록 등에도 명시돼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에 근거해 사랑의교회와 오정현 목사의 명예를 훼손한 황모 씨와 미주 뉴스엔조이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성도들에게 "이와 같은 거짓 주장에 흔들리지 말고 교회와 오정현 목사를 위해 한결같이 마음을 모아 기도해줄 것"을 당부했다.

'미주 뉴스엔조이'는 지난 9일 황모 씨의 주장을 인용해 ‘오정현 목사는 PCA에서 안수받은 적이 없다’는 허위 사실을 근거해 의혹 내용을 보도했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두종 2019-01-27 18:59:56

    교회는 언제 법적조치를 취할 예정인가요?
    문제를 제기한 그 분을 위하여 엄포만 하고 말 것인가요?
    잘 못하면 진실이 드러날 것이 무서워 말만하고 그냥 덮을까요?   삭제

    • joyfulwon 2019-01-13 18:44:58

      뉴스엔죠이는 황성연같은 쓰레기 인간과 같이 동조하여 한국교회를 무너뜨리는 데 앞장을 서고 있습니다.
      엄중하게 법적으로 책임을 물어서 다시는 거짓보도 못하게 해야 합니다삭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