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문가, 김정은 방중 이후..."중국, 대북 원유 공급량 늘릴 것"
북한에 유류를 공급하는 중국석유간도공사 단동 유류탱크(사진=TV캡쳐)

최근 4차 북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대북 원유 공급량을 늘려 대북제재 완화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미국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미국의 민간 연구기관인 스팀슨센터의 벤자민 실버스타인 연구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네 번째 방중과 관련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해 상당한 경제적 압박을 받고 있는 북한이 중국에 모종의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RFA에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난해 6월 김정은 위원장의 3차 방중 일자와 맞물려 북한 내 휘발유 가격이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던 것에 주목하면서, 이번에도 중국이 북한에 대한 연료공급을 늘리는 형태로 대북제재 완화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과거 북한의 연료비 추세를 살펴보면 대체적으로 지정학적 긴장 수준과 맞물려 가격 변동을 보여왔다면서, 특히 중국이 북한의 최대 연료 공급국인 것을 주목했니다.

실제로 중국 정부가 불법 대북 원유수출을 철저히 감시할 경우 불법 거래를 둘러싼 위험요소(risk)가 커짐으로써 북한 내 연료비가 올라가지만, 반대로 중국이 선박 대 선박 방식을 통한 석유 환적 행위 감시를 느슨히 하면 북한 내 연료비가 내려간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 대비 북한 환율 상승 및 경화(hard currency) 부족 현상 등 북한 내 경제적 압박이 새해 벽두부터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전격 방문하게 만든 직접적인 이유로 보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북중관계에 있어 이러한 경제적 측면도 분명히 중요한 요소라고 지적했다.

실버스타인 연구원은 또 북한의 현재 경제사정과 관련해 북한 내 연료비가 전년 동기 대비 (낮지는 않지만) 안정세를 보이는 등 전반적으로 경제적 변동성(volatility)은 감소했지만, 여전히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북제재로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