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영국 연구기관, "北 민주주의 지수’ 전 세계 최하위"
김정은 위원장 신년사 관철 군중대회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전 세계 국가들 가운데 북한의 민주주의 수준이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연구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8일 발표한 ‘2018년 전 세계 민주주의 지수’에서 북한은 조사 대상국 167개국 가운데 최하위로 나타났다고 RFA가 전했다

EIU는 지난 2006년부터 매년 전 세계 국가별 선거 과정, 정부의 역할, 정치 참여, 정치 문화, 시민의 자유 등의 항목을 집계해 총점 10점으로 민주주의 지수를 산출하고 있다.

북한은 이번 평가에서 10점 만점에 1.08점을 받으면서 2006년 이후 11년째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특히 북한은 5개 평가 항목 중 ‘선거과정’과 ‘시민의 자유’ 부문에서 모두 0점을 받았다.

북한 헌법에는 직접, 비밀 투표 등을 보장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실상은 선거관리위원회 역할을 하는 조선노동당이 선거장소 내부를 감시하고 통제하고 있다.

이 밖에 정부 역할 관련 평가점수가 2.50점으로 그나마도 가장 높았고, 정치참여와 정치문화에서는 각각 1.67점, 1.25점을 받았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