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구글, 통일부 기자단 악성 이메일 관련..."北 추정 해커 사용 이메일 조사 착수"
해킹 시도 가상 사진(사진=RFA)

세계 최대 인터넷 기업인 ‘구글’(Google)이 한국 통일부 출입 기자들에게 악성코드 이메일이 배포된 사건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구글 측은 9일 “구글은 악용사례를 발견할 때 해당 계정을 포함한 문제의 계정들을 중단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다”며 이같이 RFA에 밝혔다.

실제 9일 현재 통일부 기자단에 악성코드 이메일을 보낸 북한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가 실제 사용한 구글 지메일(gmail) 계정인 ‘countine.protector.mail@gmail.com’은 사용이 중지됐다.

구글은 ‘북한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이 해킹 후 감염된 컴퓨터들의 개인정보를 저장하기 위해 구글 드라이브를 사용하고, 이 구글 드라이브를 생성하기 위해 지메일 계정을 개설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는 공격 대상자로 의심될 경우 지메일 사용자들에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글 측은 자사의 시스템 및 기반시설이 국가별 또는 다양하고도 다른 유형의 공격으로부터 시스템을 보호하도록 설계됐으며, 보안에 대한 다층적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에 이메일을 보낼 때 사용됐던 웹호스팅 서버 업체인 ‘호스팅어’(Hostinger)의 공격 및 자료 수집용 서버도 현재  폐쇄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