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기독교 감시단체들, “北 기독교 박해 극심한 나라”"국가가 공인한 교회들 이용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을 속여"
평양 봉수교회 찬양대(사진=SPN)

북한이 세계에서 기독교에 대한 박해가 가장 심한 나라라고 국제 기독교 감시단체들이 지적했다.

국제 기독교 감시단체인 ‘릴리스 인터내셔널’은 계간지인 ‘릴리스 매거진’ 2019년 봄호에서 "북한이 지구상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전망했다고 VOA가 전했다.

특히 "북한에서 기독교인들이 가혹한 처우의 표적이 되고 있다며 북한에 약 10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있으며, 이 가운데 3만 명이 강제수용소에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재 진행중인 남북한과 미국 사이의 평화 과정도 아직 북한 기독교인들의 자유라는결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다른 나라들과의 대화에서 주로 국제 외교와 경제에만 초점이 맞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 결과 북한에서는 2019년에도 지하교회에 대한 극심한 압박이 계속될 것이라고 릴리스 인터내셔널은 내다봤다.

또한 "북한 정부는 국가가 공인한 교회들을 이용해 전 세계 기독교인들을 속이고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릴리스 인터내셔널은 지난 해 말 발표한 새해 전망에서 "2019년에 전 세계적으로 기독교인들에 대한 박해가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과 파키스탄, 이란, 나이지리아 등과 함께 북한을 특별 우려국으로 꼽았다.@

 

한편 국제 기독교 선교단체인 ‘오픈 도어즈’ 영국지부는 9일, 북한이 2002년 이후 오픈도어즈

가 발표하는 세계 기독교 감시목록에서 항상 세계 최악의 국가로 지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