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성길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결성... "조 대사가 희망한다면 정부가 한국행 도와야"
'북한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 기자간담회 현장(사진=SPN)

북한 관련 인사들이 9일 '북한외교관 조성길 가족 한국행 지지 시민연대'를 결성하고 우리 정부와 이탈리아 정부에 조 전 대사가 한국행을 택할 의향이 있는지 확인해 줄 것을 촉구했다.

연대는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정부에 △이탈리아 정부에 조 대사 가족의 신변안전 보장을 요구할 것 △자유로운 의사 결정이 보장된 환경에서 한국행 의사를 확인할 것 △조 대사 가족이 희망하는 나라로 갈 수 있게 모든 조건을 보장할 것 △희망하는 경우 안전한 한국행을 이룰 수 있도록 도울 것을 촉구했다.

이 연대는 "조성길과 그의 가족이 이탈리아 당국의 정상적인 신변보호를 받고 있는지, 아니면 현 남북관계와 미북관계 상황상 본인들이 희망하는 망명지로 갈 수 없는 상황에 처해있지 않은지 심히 우려되는바"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 헌법과 국내외 관련 법률에 의하면 북한 지역을 탈출한 북한 주민은 한국 정부의 보호를 받은 권리가 있으며, 본인의 의사에 따라 망명지를 선택할 권리가 있다"며 "조성길과 가족은 망명지 선택의 자유, 대한민국 정부는 우리 국민을 보호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박관용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태영호 전 공사,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등이 시민연대의 상임공동대표로 나섰다.

이밖에 공동대표로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이사장과 김흥광 NK지식인연대 대표 등 18명이 이름을 올렸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