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여권으로 비자없이 갈 수 있는 나라 42개국
순안공항 전경(사진=노동신문)

북한 여권으로 비자없이 입국할 수 국가 수가 42개국으로 지난해보다 늘어났다.

2019년 1월 현재 북한 여권을 소지하고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42개국이라고 국제교류와 관련한 법률 회사인 ‘헨리 앤드 파트너스’(Henley & Partners)가 8일 RFA에 밝혔다.

영국에 본부를 둔 이 회사는 국가별 무비자 입국 수를 평가한 ‘여권 지수(Passport Index)’에서 북한을 이란, 에티오피아와 같은 가장 여행의 자유가 없는 20개국 중 하나로 지목했다.

북한 여권으로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는 국가는 지난해 39개국보다 올해 두 나라 늘었다.

이 중 키르키스탄, 벨라루스, 잠비아, 쿡아일랜드, 미크로네시아, 니우에, 도미니카, 하이티, 세인트빈센트그레나딘, 가이아나 등 10개국만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고 나머지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라오스 등 32개국은 입국하면서 비자를 받아야 한다.

이 국가들을 제외한 156개국을 여행하는 북한 주민은 사전 입국심사를 받아야 여행이 가능하다.

‘헨리 앤드 파트너스’는 북한의 폐쇄성이 ‘여권지수’에서도 잘 드러난다고 했다.

한국 여권은 189개국을 사전 비자를 받지 않고 입국헤 북한보다 147개국 더 많다.

북한 주민이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아시아와 아프리카 대륙에 집중돼 있다.

중동 3개국을 포함해 아시아 11개국과 아프리카18개국 등 모두 29개국이며 오세아니아 지역 섬나라들 6개국과 아메리카 대륙 6개국이다.

유럽 대륙 중 북한 주민이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나라는 벨라루스가 유일했다.

2019년 1월 현재 일본 국민이 가장 많은 190개국을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어 가장 자유롭게 세계 여행을 할 수 있는 나라로 나타났다.

이어 2위 한국과 싱가포르 여권 소지자가 189개국, 공동 3위인 독일, 프랑스 여권 소지자가 188개국을 비자 없이 여행할 수 있다.

한편, 미국 여권 소지자는 185개국을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고 중국 여권 소지자는 74개국으로 전체 69위, 러시아 여권 소지자는 119개국으로 전체 48위로 평가됐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