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전직 관리들, 2차 북미회담 장소..."몽골, 베트남, 싱가포르 등 전망""북한과 가까운 아시아 국가 중 미북 사이 중립을 지키는 국가가 우선적인 후보지 될 것"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문 서명 후 악수하는 모습(사진=싱가포르 국제미디어 센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를 공개할 것이라고 발표한 가운데 미국의 전직 관리들은 비행거리 제약상 북한에 가까운 몽골 등 아시아 국가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 특사는 7일 "북한과 가까운 아시아 국가 중 미북 사이 중립을 지키는 국가가 우선적인 후보지가 될 것"이라고 RFA에 말했다.

킹 전 특사는 "중국 베이징이나 한국 서울 등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이 매우 용이하지만 미국과의 깊은 관계 때문에 후보지에서 제외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의 유력 후보지로 거론됐던 몽골의 울란바토르가 지리적, 외교적 여건상 2차 회담 장소로 선호될 것"으로 전망했다.

몽골은 북한에서 중국을 거쳐 기차나 차량 등으로도 이동이 가능할 정도로 가까운데다 몽골 정부가 1차 미북 정상회담 후보지로 거론됐을 당시 회담 개최에 대한 적극적인 환영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킹 전 특사는 "최근 미북 양국 관계자들이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 조율을 위해 방문했다는 보도에서 언급된 베트남 역시 개최지로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은 북한과 가까울 뿐 아니라 미북 양국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어 후보지로 매력적이라고 킹 전 특사는 말했다.

킹 전 특사는 "이밖에 북한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인도네시아도 고려될 수 있지만 몽골이나 베트남보다는 회담 개최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특사는 "1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였던 싱가포르에서 또 다시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갈루치 전 특사는 또 "미국이 오랜 적대관계에서 정상적 외교국가로 돌아선 베트남을 미북 관계 개선의 전례로 삼을 수 있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의 개최지로 베트남도 개최지"로 예상했다.

한편 미국 워싱턴 DC에 위치한 베트남 대사관은 2차 미북 정상회담 조율을 위해 미국 관리들이 베트남에서 북한 관리들을 수차례 만났다는 보도와 관련한 7일 자유아시아방송의 논평 요청에 “아직까지 이 사안에 대한 공식적인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미 국무부 역시 같은 질문에 ‘답해 줄 수 없다’는 답변만 남겼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