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대통령,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협상중""대북 제재는 매우 확실한 증거 얻을 때까지 계속될 것"
트럼프 대통령(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미국과 북한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를 협상하고 있으며 아마 아주 머지않아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대통령 별장인 캠프데이비드로 출발하기 직전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은 (우리와) 만나고 싶다는 것을 언론에 밝히면서 아주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은 정말로 만나고 싶어하고 우리도 만나길 원한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간접적으로 대화해 왔다"며 "우리는 북한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전임 행정부가 연장됐다면 지금 전쟁 중이었을 것이다. 내가 대통령에 당선되지 않았더라면 지금 아시아에서 북한과 큰 전쟁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며 북핵 문제 진전을 재임 성과로 다시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대북 제재와 관련해서는 "제재는 여전히 유효하며, 우리가 몇몇 매우 확실한 증거를 얻을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