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국제적십자사, “北 황해북도 금천군서 지난해 2차 홍수피해...주민 73명 실종-사망"
태풍 ‘솔릭’으로 다리가 파손된 모습(사진=조선적십자회)

북한에서 홍수 피해 복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주민들이 지난해 여름 산사태 등 2차 피해를 입었던 상황이 뒤늦게 알려졌다.

국제적십자사(IFRC)는 3일 다니엘 월린더 국제적십자사 위기관리관과 북한 측 조선적십자회 소속 황해북도의 최화석 지부장 등 북한 측 관계자와 이재민 등의 증언을 토대로 한 보고서에서 이러한 내용이 드려났다고 RFA가 전했다.

이 보고서에는 "황해북도 금천군 북한 주민들은 지난 8월 한차례 홍수 피해를 입은 뒤 8월 28일 불과 1시간만에 678mm의 폭우가 다시 내려 산사태가 발생해 많은 주민들이 피해를 입어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사고 당시 250명의 자원봉사자가 투입됐고, 금천군 주민 1만명을 대피시켰지만, 금천군 주민 42명이 숨지고 31명이 실종했으며, 이재민 24만 2천명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윌린더 위기관리관은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홍수 피해는 지난 몇 년 동안 일반적이고 당연한 걱정거리였다"며 "여전히 조기경보체계와 대피훈련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북한에서 홍수 피해방지 시설 등 기초 사회기반시설이 취약해, 홍수피해 미복구로 인한 산사태와 같은 2차 피해를 올해에도 입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우려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