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국방부, 북 신년사에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 지지”전문가, "북핵 외교 협상 진전을 위해 한미 군사훈련은 계속 유예될 것"
주한미군이 훈련하는 모습(사진=VOA)

미국 국방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한미 연합군사 훈련 중단을 촉구한 것에 대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북한의 검증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퍼 로건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일 김 위원장이 신년사 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더 이상 허용하면 안된다고 밝힌 것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김 위원장이 동의한 북한의 검증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외교관들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로건 대변인은 이어 주한미군은 한국과 한국 국민들을 방어하기 위해 한미동맹에 대한 약속을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게리 세이모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량살상무기 조정관은 2일 "북핵 외교 협상 진전을 위해 한미 군사훈련은 계속 유예될 것"으로 전망했다.

브루스 베넷 미국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 시점에서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협상에서 성과가 나오도록 한미연합 군사훈련 유예 등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베넷 연구원은 북한이 협상에서 비핵화를 할 준비가 안된 것으로 나타나면 한미연합 군사훈련 재개 및 미국 전략자산의 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과 미국 군 당국은 북핵 외교 협상 진전을 위해 지난해 봄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연습의 기간을 줄였고, 가을에는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과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KEMP), 공군 연합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 등을 유예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