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 매체, "南 군 당국, 관계개선 흐름에 역행...군사적 대결은 돌이킬 수 없는 파국""평화 실현하자면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행위 일체 하지 말아야"
전군 지휘관 회의 모습(사진=국방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6일 남측 군 당국이 관계개선 흐름에 역행하고 있다며 "군사적 대결은 돌이킬 수 없는 파국에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군사적 대결을 고취하는 구태의연한 처사'라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남조선 군부가 북남관계 개선 흐름에 역행하며 군사적 대결에 매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5일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서 ‘문제해결을 힘으로 담보해야 한다’느니, ‘임무와 역할은 조금도 변함이 없다’느니 하는 호전적인 발언들이 튀여나왔다“고 비난했다.

당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우리 군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국가정책과 정부의 노력을 힘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북남관계의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동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공고한 평화를 실현하자면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 행위를 일체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한국 공군 단독으로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전투준비태세종합훈련,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그린파인) 등 무기 도입, SM-2 함대공미사일 추가 구매 등도 거론했다.

신문은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책동은 양립될수 없으며, 겉과 속이 다르게 처신하면 진정한 화해와 단합을 도모할수 없으며, 곡절많은 북남관계사도 그것을 말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