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北 비핵화 막힐 수 있다' 주장에..."미북정상 차원 첫 약속 지켜질 것""전 세계가 집중한 것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
미 국무부 현판(사진=SPN)

미국 국무부가 비핵화를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힐 수 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비핵화는 북미정상급에서 이뤄진 사상 첫 약속이라며 지켜질 것"이라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6일 ‘미국이 대북제재·압박과 인권비판 강도를 높여 핵을 포기시키려 한다면 비핵화를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힐 수 있다‘ 북한의 주장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상 처음으로 북미 정상 차원의 비핵화 약속을 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전 세계가 집중한 것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이라며, 북한이 거듭 밝힌 비핵화 의지를 상기시켰다.

북한은 이날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의 개인 명의 담화에서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과 인권소동의 도수를 전례없이 높이는 것으로 우리가 핵을 포기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타산하였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핵화에로 향한 길이 영원히 막히는 것과 같은 그 누구도 원치 않는 결과가 초래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의 국무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한 약속들이 지켜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의 목표는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