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체육
남북, 내년 2월 IOC와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논의(전문)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패럴림픽 공동 진출
2018하계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 중인 카누-조정 남북단일팀 선수들(사진=사진공동취재단)

(공동취재단=조문정 기자) 남북이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를 위해 내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체육관계자 회의를 개최하고 2020년 도쿄 패럴림픽에도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

남북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을 열고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공동진출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공동개최를 위한 세부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 우리 측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수석대표로, 북측에서는 원길우 체육성부상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남북은 지난 11월 2일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합의한 바와 같이 2032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의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국제올림픽위원회에 공동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남북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과 도쿄 패럴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회식에 공동으로 입장하고, 합동훈련 등 실무적인 문제를 계속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도쿄 패럴림픽 공동 진출은 이번 2차 분과회담에서 추가적으로 합의된 사항이다.

남북은 체육분야 교류협력과 관련한 문제들을 문서교환과 실무회의 등을 통해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체육분과회담 공동보도문(전문)>

남과 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체육분과회담을 진행하고 다음과 같은 실천적 조치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1. 남과 북은 2032 하계올림픽경기대회의 공동개최 의향을 담은 편지를 빠른 시일 내에 국제올림픽위원회에 공동으로 전달하며, 국제올림픽위원회와 공동으로 2019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체육관계자들의 회의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2020 도쿄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진출과 관련하여 단일팀 출전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연맹이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고 합동훈련 등 실무적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2020 도쿄패럴림픽경기대회에도 공동으로 진출하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2032 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개최 유치, 2020 도쿄하계올림픽경기대회 공동진출을 비롯하여 체육분야 교류협력과 관련한 문제들을 앞으로 문서교환과 실무회의 등을 통해 협의 추진해나가기로 하였다.

2018년 12월 14일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