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헤일리 대사, 이달 말 퇴임...“강력한 대북제재 채택이 가장 큰 성과”
헤일리 대사가 기자회견 모습(사진=UN)

올해 말 퇴임을 앞둔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자신의 임기 중 북한과 관련해 취해진 조치들을 가장 큰 성과로 꼽았다.

헤일리 대사는 12일 미 ‘NBC’ 방송 ‘투데이’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전 세계를 하나로 모으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었던 한 세대에서 가장 강력한 (대북) 제재를 통과시킨 일이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격주로 무기를 실험했던 당시가 어땠는지 유엔주재 대사들에게 물어보라며,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었을 지에 대해 절대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트럼프 행정부 취임과 함께 유엔주재 미국 대사직을 맡아 2년 가까이 임무를 수행해 왔다.

이 기간 북한은 1차례의 핵실험과 2차례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포함한 수십 여발의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말 대사직에서 물러날 예정이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헤일리 대사의 후임에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을 지명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