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FAO, "北 올해 식량 부족량 64만톤...2015년 보다 두배 늘어""올해 북한 당국이 곡물 39만 톤을 수입, 국제사회가 6만 6천톤 지원"
협동농장에서 벼를 탈곡하는 모습(사진=러시아대사관)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북한의 가뭄과 홍수 등 자연재해로 수입하거나 국제사회의 지원으로 메꿔야 하는 식량 부족량이 64만t에 달한다고 밝혔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FAO)는 이번 주 발표한 ‘작황 전망과 식량 상황’ 2018년 4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 지원이 필요한 40개 식량부족 국가에 포함했다고 RFA가 전했다.

식량농업기구는 북한의 경제가 어렵고 현지에서 생산되는 곡물로 북한 주민의 필요량을 채울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2018년 봄 작황과 가을의 쌀 수확이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 대부분의 북한 가정이 식량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3년 전인 2015년 12월에 발표된 작황보고서는 북한의 식량부족량을 36만 톤으로 전망했는데 올해는 이때보다 2배 가까이 늘었다.

식량농업기구는 부족한 식량을 수입이나 국제지원으로 채워야 하지만 북한 당국이 외부에서 충분한 곡물을 들여오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올해 북한 당국이 곡물 39만 톤을 수입했고, 국제사회가 6만 6천톤을 북한에 지원했다고 덧붙였다.

식량부족량인 64만 톤에서 수입량과 국제지원량을 제한 18만 5천 톤 규모가 더 필요하지만 북한 당국이 추가로 곡물을 수입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한편, 식량농업기구가 지정한 40개 식량부족국 중 아프리카 대륙 국가가 30개로 약 80%를 차지했다.

아시아는 북한을 비롯해 이라크, 시리아, 예멘, 아프가니스탄, 미얀마, 네팔, 방글라데시 등 8 개국으로 집계됐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