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제종교자유위원회 “北, 종교 자유와 인권 여건 개선됐다는 징후 없어""북한의 종교 자유와 인권 개선을 위해 북한 정부를 압박해야"
봉수교회 성가대 모습(사진=SPN)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는 "올해도 북한의 종교 자유와 인권 여건이 개선됐다는 징후가 없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에는 종교와 신앙의 자유가 전혀 존재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특히 북한 정권을 종교와 신앙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정권 가운데 하나로 규정했다.

보고서는 "북한 헌법이 원칙적으로 종교의 자유를 보호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한 정권이 국가가 인가한 일부 종교 활동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가의 인가를 받지 않은 다른 모든 종교 활동은 엄격히 제한되고 체포와 고문, 구타, 심지어는 처형의 대상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북한이 모든 종교와 신앙, 특히 기독교를 정권의 존재에 대한 위협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가 계속 종교와 신앙의 자유에 대한 조직적이고 지속적이며 끔찍한 유린을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올해도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할 것을 국무부에 권고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보고서는 "미국 정부가 북한을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하는 것 외에도, 북한의 종교 자유와 인권 개선을 위해 북한 정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그리고 "북한 정부가 국제 인권 감시 요원들에게 제한 없는 접근을 허용해, 이들이 북한 내에서 종교 자유 등 인권 상황을 기록할 수 있도록 북한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정부가 국제 구호요원들에게 정치범 수용소 수감자 등 북한의 가장 취약한 계측의 사람들에 대한 접근을 허용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