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남북,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 35일만에 매듭""물속 위험물인 암초 21개 발견"
공동한강하구수로 조사하는 남북 관계자들(사진=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지난달부터 35일간 진행한 한강하구 공동수로조사를 9일 마무리했다.

해양수산부와 국방부는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라 정전협정 이후 65년 만에 지난달 5일 처음으로 남북 공동수로조사를 시작해 이날까지 총 660㎞를 측량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이날 북측과 마지막 현장 만남을 끝으로 조사를 매듭지었다.

해수부와 국방부는 "남북 공동수로조사는 1953년 정전협정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의미 있는 조치"라며 "지난 제10차 장성급 군사회담에 따라 남북 수로 전문가 각 10명이 우리 조사선 6척에 탑승해 수로 측량을 벌여 선박이 항해할 수 있는 물길을 찾아냈다"고 설명했다.

조사단은 경기도 파주시 만우리에서 인천광역시 강화군 말도까지 수역을 대상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물속 위험물인 암초 21개를 발견하고, 그 위치와 대략적인 크기도 확인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