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북한인권회의 무산 관련...“인권유린 부각하고 개선 압박할 것"
유엔 안보리의 북한 인권 관련 회의 모습(사진=UN)

미국 국무부는 "북한 정부가 저지르는 인권 침해와 유린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인권 존중 압박을 가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7일 오는 10일 개최될 예정이던 유엔 안보리의 북한인권회의가 회의소집에 필요한 찬성표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이같이 VOA에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향후에도 북한인권회의 개최를 계속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인권 유린과 폭력을 집중 조명하며,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촉진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AFP 통신은 7일, 유엔 안보리가 2014년부터 개최해왔던 북한인권회의가 회의소집에 필요한 찬성표를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고 보도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