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세월호 유족 불법 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투신 사망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사진=자료)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을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투신해 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50분쯤 지인의 사무실이 있는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 오피스텔 13층에서 몸을 던졌다.

현장에 남겨진 유서에 이 전 사령관은 "내가 모든 걸 안고 간다" "모든 이들에게 관대한 처분이 내려지길 바란다"라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은 지난 3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한 불법사찰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모든 공은 부하에게, 책임은 나에게라는 말이 있다. 그게 지금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 점 부끄럼 없었다는 입장은 여전히 변함없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이미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이 전 사령관은 인근 국립경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병원에 도착한 지 20여 분 만에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이 전 사령관의 사망 현장에서 사망 경위를 수사 중이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