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일본 남쪽 태평양 상공, 미국 해병대 항공기 2대 추락 5명 실종
미군 FA18 전투기(왼쪽)과 KC130 공중급유기(사진=NHK)

일본 남쪽 태평양상에서 훈련 중이던 미국 해병대 소속 항공기 2대가 해상에 추락해 2명은 구조되고 5명이 실종됐다.

교도통신은 6일 오전 1시 40분께 일본 고치(高知)현 무로토미사키(室戶岬) 남쪽 100㎞ 태평양상에 야마구치(山口)현 이와쿠니(岩國) 미군기지 소속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두 항공기는 해당 해역 상공에서 훈련하던 중 부딪히면서 추락했다고 미 해병대와 일본 방위성 측은 설명했다.

미해병대 측은 "이와쿠니 기지를 이륙해 일본 연안에서 통상적인 훈련을 하던 F/A-18 전투기와 KC-130 공중급유기가 사고를 일으켰다"며 "수색과 구조 활동을 실시하는 한편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해병대에 따르면 KC-130 공중급유기에 5명, F/A-18 전투기에 2명 등 모두 7명이 타고 있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