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볼튼 보좌관, “북미 정상회담은 김정은이 약속 지킬 기회…행동으로 보여야”"北 비핵화 성과 거두면 대북제재 해제 검토할 수 있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VOA)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으로부터 비핵화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며, 이를 행동으로 보일 것을 촉구했다.

볼튼 보좌관은 6일 미국 NPR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단순히 북한의 말이 문제가 아니라며 북한으로부터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의지가 있다는 말을 수십 년 동안 들어왔다”며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볼 필요가 있는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자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주려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는 북한 체제에서 유일한 결정권자인 김정은이 그가 싱가포르에서 한 말을 이행할 수 있도록 주어진 또 한 번의 기회”라고 덧붙였다.

볼튼 보좌관은“(북미 정상회담) 내년 초쯤 열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우리가 봐야 할 것은 성과(perfomance)"라며 "성과를 거두면 경제제재 해제(removing)를 검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볼튼 보좌관은 지난 4일 워싱턴에서 열린 ‘월스트리트저널 최고경영장(CEO) 협회’ 연례 토론회에서도 “북한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른 정상회담을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