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김정은 답방 관련 "北으로부터 아직 소식 없어"김 위원장 연내 답방 결심할 경우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한국 정부에 알릴 듯"
지난 9월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청와대)

청와대는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 "북한으로부터 아직 소식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여부에 대한 기자들의 문의가 빗발치자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시간) 체코·아르헨티나·뉴질랜드 순방 중 전용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김 위원장이 연내 답방할지는 김 위원장의 결단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5일 국회 남북경제협력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북측과 일정을 논의하고 있는 것은 없다.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정부가 12월 13∼14일 남산에 있는 서울타워 예약을 받지 말라고 요청했다는 얘기가 있다'는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의 질의에 "제가 아는 바는 없다"고 답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인 오는 17일이 다가옴에 따라 김 위원장의 답방 시기가 18~20일쯤이 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청와대는 ‘우리 측이 북측에 18~20일에 김 위원장의 방남 일정을 제의했다’는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김 위원장이 연내 답방을 결심할 경우 경호·의전 준비 등을 고려해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한국 정부에 희망시기를 알릴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