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총회, 북한 관련 결의 3건 최종 채택
유엔총회 부의장인 볼로디미르 옐첸코 우크라이나 대사가 유엔총회를 주재하는 모습(사진=UN)

유엔총회는 5일 본회의에서 북한의 핵 문제가 명시된 3건의 결의를 채택했다고 VOA가 전했다.

유엔총회 부의장을 맡은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옐첸코 대사는 북한을 규탄하는 내용 등이 담긴 유엔총회 510번 문건의 결의안 30호를 찬성 162, 반대 4, 기권 23표로 채택했다고 발표했다.

이 결의는 ‘핵무기 완전 철폐를 향한 새로운 결의를 담은 공동행동’을 주제로 하고 있으며, 지난달 2일 유엔총회 1위원회에서 찬성 160표로 통과됐다.

이번 표결에선 1위원회 때와 마찬가지로 북한과 중국, 러시아, 시리아가 반대표를 던졌으며, 미국과 한국은 기권했다.

또 지난 표결 때 기권표를 행사했던 리베리아와 모나코 등이 찬성으로 돌아서면서 전체 찬성 국가는 소폭 증가했다.

결의 30호는 일본과 독일, 호주 등 39개 나라가 공동 발의국으로 참여했다.

표면상으로는 ‘핵무기 철폐’를 주제로 하고 있지만 대체적으로 북한의 불법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등 사실상 북한을 겨냥하고 있다.

북한의 행동이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며, 북한의 핵 보유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반대 입장을 거듭 강조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조치로서, 어떤 추가 핵실험도 자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지체 없이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을 서명하고 비준하라고 명시했다.

이 결의에는 일본의 원폭 피해 내용 등이 담겨 관련국인 미국과 한국은 기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통과된 또 다른 결의 2건은 유엔총회 516번 문건과 510번 문건의 결의안 38호으로 각각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와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를 주제로 하고 있는데, 이 역시 다수의 나라들이 찬성하면서 무리 없이 채택됐다.

특히 ‘포괄적 핵실험’에 대한 금지 내용을 담은 516번 문건은 북한만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행사했다.

영국과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등 66개국이 공동 제출한 이 결의는 북한이 2006년 이후 안보리 관련 결의들을 위반하며 진행한 6차례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