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독일, 내년부터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 활동"사실이 공식화되는 건 내년 초"
크리스토프 호이스겐 유엔주재 독일대사가 안보리 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사진=UN)

독일이 내년부터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으로 활동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유엔 안보리 관계자가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계자는 4일 ‘내년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새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을 어떤 나라가 맡게 되느냐'는 VOA의 질문에 "독일이 차기 의장국으로 합의된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이같은 사실이 공식화되는 건 내년 초"라면서 "각 이사국들이 합의를 통해 새로운 의장국을 선정한 뒤 연초에 이를 공식화 하는 절차를 따로 거친다"고 설명했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문제 등을 담당하는 대북제재위원회는 현재 네덜란드 대표부가 이끌고 있다.

그러나 네덜란드가 올해를 끝으로 안보리 이사국 임기를 마치게 되면서 대북제재위원회 의장국 자리도 내려놓게 됐다.

독일은 지난 6월 유엔 안보리 이사국으로 선출돼 2020년까지 임기를 보장받은 상태이다.

2006년 유엔 안보리의 첫 대북제재 결의인 1718호에 따라 설립돼 ‘1718 위원회’로도 불리는 대북제재위원회는 독일과 네덜란드 이전에도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 주로 유럽 나라들이 이끌어 왔다.

독일은 대북제재를 잘 이행하고, 북한 인권 문제에도 분명한 목소리를 내왔던 나라로 잘 알려져 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