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천해성 차관 "金위원장 연내 답방, 불가능하지 않다""金 위원장이 방문하는 상황이라 여러 상황을 고려한 결단과 결정 필요"
민화협이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5일 오후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민화협 2018 통일공감포럼'을 열었다.(사진=SPN)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이 ‘문재인의 한반도 정책’을 주제로 연 '민화협 2018 통일공감포럼’ 강연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천 차관은 “벌써 12월 5일이니 시간이 많이 남아 있지는 않지만, 물리적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해서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며 “특히 양 정상 간 의지가 확고하다. 김 위원장이 방문하는 상황이라 여러 상황을 고려한 결단과 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가 북측에 특정한 날짜(18~20일)를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언급하며 “청와대에서 이미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확인했다”며 “통일부 차원에서 추가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비핵화와 제재 문제는 남북 양자가 해결할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의 답방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는 취지의 물음에 “제재 해제가 남북 간에 이야기되는 상황이 아니라는 것은 맞다. 제재를 해제하기 위해서는 비핵화와 관련해 구체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재뿐 아니라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한 여러 상황, 비핵화와 평화정착, 내년 북미정상회담도 염두에 두고 남북 정상 간에 말씀하실 사안들은 많다”며 “남북 정상회담이 꼭 제재 문제와 직접 연계돼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또 남북 철도∙도로 연결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섬으로 돼 있는 한국을 대륙과 연결해 나가는 자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 차관은 “철도와 도로 연결과 관련해 많은 우려가 있다는 걸 안다. 국회 예산 심사에서도 여러 우려가 나왔고 많은 질문을 받았다”며 “본격적인 공사를 하기 위해서는 조금 시간 걸릴 수 있다. 우리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들도 있고, 국제사회와 협력해야 할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또한, ‘철도∙도로 공동조사 기간이 짧다’는 우려에 대해 “전체 구간을 완전히 조사하기에는 짧은 기간”이라며 “일차적으로 현장조사를 한 후 결과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추가로 조사한다든지 다른 과정을 통해 필요한 자료를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 차관은 “실제 공사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여러 공정이 남아 있다. 충분한 조사를 통해 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며 “남북이 이 사업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갖고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의 제제 틀 속에서 국제사회와 협력하면서 충분히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