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OCHA “내년 대북지원 자금 1억 1,100만 달러 필요”
세계식량의 날 기념행사(사진=조선중앙통신)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이 2019년도 대북 인도주의 지원으로 필요한 자금이 약 1억 1천만 달러라고 밝혔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4일 발표한 ‘2019년도 세계 인도주의지원 보고서’(Global Humanitarian Overview 2019)에서 내년도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을 위해 1억 1천 1백만 달러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RFA가 전했다.

이는 올해 유엔의 대북지원 목표액과 불과 20만 달러 차이로 거의 동일한 수준이며,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 약 1천만 여명 중 6백만 명 6명에게 지원이 가능한 액수이다.

보고서는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제 및 독자제재로 인해 구호물자 공급처가 북한 관련 계약을 꺼리거나, 구호품 운송과 보관에 필요한 비용과 북한 내 연료비가 상승해 대북지원 이행에 드는 비용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이 확보한 대북지원 자금은 2004년 3억 달러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지난달 기준 2천 620만 달러로 14년 만에 10분의 1이하로 급감했다"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