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므누신 美 재무장관 “미-중, 북한 관련 매우 구체적인 논의""핵 없는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기 위해 중국이 미국을 도울 것이라는 약속도 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사진=백악관)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과 관련한 매우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3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핵 없는 한반도를 반드시 만들기 위해 중국이 미국을 도울 것이라는 약속도 했다”고 설명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이어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일을 매우 잘하고 있으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중국의 진정한 약속을 이끌어 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관련해선 미국이 계속 노력해야 할 그 외 다른 여러 사안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과 중국은 1일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개최된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무역 문제 등을 논의했다.

미국 측에선 므누신 장관과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배석했으며, 중국 측에선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이 참석했다.

백악관은 1일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북한과 관련해 큰 진전이 이뤄졌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두 정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함께 핵 없는 한반도를 보기 위해 노력하기로 동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한 우정과 존중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같은 날 미국으로 귀환하는 전용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시 주석과 매우 강력하게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이 "북한 문제에 있어 나와 100% 협력하겠다고 동의하고 있으며, 이는 대단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