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부, "유엔 제재위 北 송이선물 대북제재와 무관"
외교부 청사(사진=SPN)

외교부는 2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북한이 한국에 선물한 송이버섯 등의 제재 위반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와 관련해 대북제재와 무관한 사안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보통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조사가 이뤄질 경우에는 통상적으로 관련국에 자료를 요청한다"면서 "만수대 창작사 방문과 송이버섯 관련 우리 정부에 (제재위의) 자료 요청이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우리 정부가 북한에 선물한 귤에 대해서도 자료 요청이 없었다면서 "기본적으로 대북제재는 농산물이 그 안에 (대상으로) 포함되어있지만, 경제적 이익이 발생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목적으로 취해진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방문 시 탑승했던 차량에 대해서는 "고급 리무진의 북한 반입에 대한 내용은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이미 최소 세 차례에 걸쳐 포함이 됐다"면서 "2016년 보고서는 리무진이 유럽에서 미국으로 운송돼 방탄처리됐고 중간 전달지인 중국으로 운송된 경로를 조사 중이며, 최종 수하인이 북한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기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제재위가 조사 대상으로 삼는 차량이 남북 정상이 탑승한 차량인지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한편, 유엔 대북제재위 관계자는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했을 때 탑승했던 고급 차량 등 사치품의 북한 반입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2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전했다.

제재위 관계자는 또 문 대통령의 평양 만수대 창작사 방문과 당시 북한 당국이 한국 정부와 국민에 선물한 송이버섯 2톤의 제재결의 위반과 관련한 의혹도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