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사
외교부-북극써클사무국-해양수산부-극지연구소, 북극써클한국포럼,
  •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 승인 2018.11.28 21:55
  • 댓글 0

외교부와 북극써클사무국, 해양수산부, 극지연구소 및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이 공동주최하는 북극써클한국포럼이 12월7일~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는 Olafur Ragnar Grimsson(올라퓌르 라그나르 그림슨)북극써클 이사장(前 아이슬란드 대통령) 개회사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연설하고, 북극권 국가 정부 관계자 및 국내외 북극 관련 기업‧연구기관 관계자 등 약 3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극써클은 2013년부터 아이슬란드에서 연례 개최되는 북극 관련 최대 포럼으로서, 북극써클사무국은 아이슬란드에 소재하고 있다.
 
이틀에 걸쳐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아시아 북극을 만나다:과학, 연계성 및 파트너십(Asia meets the Arctic: Science, Connectivity and Partnership)”을 주제로 진행될 계획이다.
 
12월 7일 첫 날에는 북극 과학 및 북극 혁신을 주제로 북극의 과학연구, 기후변화, 에너지, 해운 및 인프라 분야에서 협력 방안에 대한 전문가 발표 진행한다.
 
12월 8일 이튿날에는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국가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북극 정책과 향후 북극이사회를 포함한 북극권 국가들과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하게된다.

또한, 차기 북극이사회 의장국인 아이슬란드 등 북극권 국가 및 EU, 폴란드와 같은 북극이사회 유럽 옵서버 국가들의 입장에서 북극 협력 논의도 있다.

포럼의 일환으로 참석자들이 쇄빙연구선과 남북극과학기지를 운영하는 국가극지연구수행기관, 극지연구소를 방문토록 하여, 기후변화와 환경보전 등 북극 현안 대응에 과학연구를 통해 실질적으로 기여하고 있음을 적극 홍보 예정이다.
 
이번 북극써클포럼은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최초로 개최되는 것으로 북극권 국가 및 북극 관련 주요 기관·기업들과 교류 협력을 강화하고, 북극권 진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하는 의미 있는 대화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포럼은 12월 10~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북극협력주간’과 연계 개최되어 책임있는 북극 협력 파트너로서 한국 위상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SPN 서울평양뉴스 편집팀  seopyongnews@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