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태평양 육군사령관, “한미연합훈련, 상위급은 한반도 밖에서 한국군 초청 실시"“하와이와 루이스-맥코드 합동기지, 워싱턴 주, 심지어 알래스카에서 최근 훈련"
로버트 브라운 미 태평양 육군사령관(사진=CSIS)

미 태평양 육군사령관은 한미 연합훈련의 진행 방식에 일부 변화가 있다며, 상위 훈련은 한반도 밖에서 한국군을 초청하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브라운 미 태평양 육군사령관은 26일 공개된 ‘디펜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반도에서 대대급이나 이보다 더 낮은 급의 훈련을 하는 건 문제가 없다”며 “작은 부대 단위의 훈련은 잘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이어 “이보다 높은 단위의 훈련은 한반도 밖에서 실시하고 있다”며 “하와이와 루이스-맥코드 합동기지, 워싱턴 주, 심지어 알래스카에서도 일부 상황을 놓고 최근 훈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브라운 사령관은 이들 훈련에는 한국군도 초청됐다고 확인했다.

다만 “많은 병력이 올 수 있는 건 아니고, 한국에서 훈련을 할 때만큼 좋진 않다”면서 “그러나 훈련을 아예 하지 않는 것 보단 분명히 더 낫다는 것만큼은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발언은 한미 연합훈련 축소가 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을 육군이 어떻게 상쇄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

브라운 사령관은 군사훈련이 매우 중요하며, 평화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력이라는 건 누군가에게 진정한 억지력으로 인식될 수 있다며, 제대로 된 협력은 꽤 강력하다고 덧붙였다.

미 태평양 육군 사령부에는 주일 미 육군과 하와이 소재 25 보병사단, 주 알래스카 육군 등이 소속돼 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