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 "북 핵 협상, 인내할 준비 돼 있다"(종합)"미사일, 핵실험 계속 멈추도록 노력하는 동안에도 경제 제재는 계속 유지"
폼페이오 장관이 기자회견 모습 (사진=미 국무부)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과 관련해 인내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어제(25일) 캔자스주 지역 라디오 'KFDI'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긴 과정이 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과 핵 실험을 계속 중단하도록 해왔다며, 북한이 미국과 관여하도록 만든 경제 제재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 비핵화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하는 데 있어 여러 중요한 요소들이 있다"며, "남북관계도 그 요소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미 워킹그룹은 한반도 평화 복원 노력과 비핵화 논의가 병행해 나아갈 수 있게 하도록 고안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한국의 파트너들과 보조를 맞추고 있으며, 그런 방향이 유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새로운 전술무기 시험'과 관련해, 그들이 말하는 게 무엇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면서도, "많은 말은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인터뷰 발언은 지난 8일로 잡혔다가 돌연 연기된 뉴욕 북미 고위급 회담의 재추진이 당초 기대보다 지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