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대남방송 "南, 北인권결의안 채택 참여…남북관계 개선 역행"
유엔 제3위원회 모습(사진=UN)

북한의 대남 라디오방송 '통일의메아리'는 25일 남한 정부의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 참여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재한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지난 17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유엔의 북인권결의안 채택 놀음에 가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아량과 성의에 대한 명백한 배신행위이며 북남관계 개선에 역행하는 용납 못 할 망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아직도 모든 것이 시작에 불과한 현 정세국면에서 대화 상대방을 자극하는 인권 모략소동이 북남관계의 진전에 돌을 던지는 무모한 짓이라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 총회 인권담당 제3위원회는 지난 15일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인권침해 중단과 개선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회원국의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