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철도 공사에 北노동자 동원 검토' 보도 부인... "구체적 계획 전혀 없다"내년 남북협력기금 예산안 관련, "여건 조성에 대비해 일부 개략적으로 산정"
정례 브리핑 중인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사진=통일부)

통일부가  '남북철도공사에 북한노동자 동원 검토'와 관련된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23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국회에서 심의 중인 내년도 남북협력기금 예산안에 북한 노무 ·자재 조달과 관련한 구체적인 계획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어 “2019년도 경협기반 융자사업에 편성된 1,086억 5,500만 원의 예산은 현지조사, 북측 협의 등이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대북제재 완화 등 여건조성 시일을 대비해 공사비의 일부를 개략적으로 산정해서 편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노무 ·자재 조달 등 사업방식 그리고 사업기간에 대해서는 북측과의 협의가 필요한 사항으로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과거 철도 연결공사에 북측 노동자들이 얼마나 투입됐고, 우리 정부의 지원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과거 철도 경의선 ·동해선 연결공사 당시에 북측 노동자들이 투입됐다”며 “자료를 찾아보고 추후에 제공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은 이날 통일부가 22일 국회에 보고한 '2019년도 남북협력기금 예산안' 자료를 인용해 “정부가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사업 공사비로 책정된 1086억5500만원을 북한 노무·자재 조달비로 책정해 현지에서 노동력·자재를 조달하기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미·북 비핵화 협상이 답보 상태를 면치 못하는 가운데 정부가 북측 인력·자재 투입을 전제로 기금을 편성한 것이 시기상 적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