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국무부 "북미 고위급회담 일정 다시 잡히길 바란다""우리와 북한 정부 간 통신은 정기적으로 이뤄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사진=국무부)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고위급 회담 일정이 다시 잡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적당한 시기에 회담이 잡히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은 지난 8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북측의 요구로 연기됐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것(고위급 회담)은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초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에 관해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나워트 대변인은 "우리와 북한 정부 간 통신은 정기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우리는 계속해서 북한 사람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