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대통령, “북한 미사일 기지 개발 보도는 가짜 뉴스”"미국은 언급된 장소들에 관해 완벽하게 알고 있으며, 새로운 것은 아무 것도 없다"
트럼프 대통령 모습(사진=백악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미사일 기지 개발과 관련한 뉴욕타임스 보도는 가짜 뉴스일 뿐"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사회관계망 서비스인 트위터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기지 개발에 관한 ‘뉴욕타임스’ 신문의 기사는 부정확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언급된 장소들에 관해 완벽하게 알고 있으며, 새로운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정상에서 벗어난 어떤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단지 또 하나의 가짜 뉴스일 뿐이라며, 일이 잘못될 경우 자신이 가장 먼저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12일, 미국의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보고서를 인용해 "북한 내에 미신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사일 기지 20곳 가운데 최소 13곳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도 13일 ‘북한이 미신고 미사일 기지를 운영하고 있다’는 미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보고서와 관련해 ‘한미 군사당국이 이미 파악하고 있는 내용이며, 북한은 이 미사일 기지를 폐기하거나 신고해야 할 의무가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 CSIS 보고서의 출처는 상업용 위성인데 한미 정보 당국은 군사용 위성을 통해서 훨씬 더 상세하게 파악하고 있는 내용”이라며 “면밀하게 주시 중이고 보고서에 새로운 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