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유엔 회원국, "북핵 감시 등 IAEA 활동 지지 결의안 총회에 제출""북한 핵 프로그램의 지속과 추가 진전, 관련 성명들이 중대한 우려 초래"
아키노 IAEA 사무총장(사진=유엔)

유엔 회원국들이 북핵 감시 등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활동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유엔총회에 제출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노르웨이와 일본, 싱가포르 등 36개 나라가 공동 발의한 결의안에는 IAEA에 대한 강력한 지지가 담겼며 IAEA 활동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유엔과 IAEA 사이의 협력을 강조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IAEA가 발표한 12개의 보고서를 주목해야 한다면서 지난 8월 공개된 북한 관련 보고서도 담겼다.

당시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 명의로 발표됐던 이 보고서는 “북한 핵 프로그램의 지속과 추가 진전, 그리고 북한의 관련 성명들이 중대한 우려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영변 5MW 원자로와 우라늄 농축 시설의 움직임,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핵 활동이 유엔 안보리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이는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도 밝혔다.

특히 5MW 원자로에서 증기와 냉각수가 배출되는 모습을 사례로 제시하고, 지난 4월 말에서 5월 초 사이 영변의 재처리 공장에서 증기가열기가 가동된 흔적도 담았다.

우라늄과 관련해선 북한 남부 평산 광산에서 채굴과 가공 활동이 이뤄진 흔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