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에이브럼스 신임 주한미군사령관, "외부 위협에 대한 고도의 준비태세 유지 중요"
(한미연합사령관 이ㆍ취임식,전임자인 빈센트 브룩스 사령관과 신임 로버트 에이브럼스 사령관(사진제UNC - CFC - USFK official flickr)

로버트 에이브럼스 신임 주한미군사령관은 억제뿐 아니라 외부 위협에 대한 고도의 준비태세 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육군 대장) 신임 한미연합사령관은 8일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바커 필드(대연병장)에서 열린 연합사령관 이·취임식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강한 관계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다"며 "군사작전 특성상 그 신뢰에 대한 깊은 헌신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 안보에 대한 공동의 이해를 수행하면서 각 부대의 특별한 관계를 다지는 데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으로 돌아가는 브룩스 사령관은 이임사에서 한미 동맹의 상호 교류와 신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기갑장교로 임관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1960년생으로 당시 부친의 근무지였던 독일에서 태어났다. 1982년 미 육사인 웨스트포인트를 졸업했다.

사우디아라비아·쿠웨이트·이라크·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전투를 지휘했고, 중장 때는 척 헤이글 당시 미국 국방부 장관 밑에서 선임 군사보좌관을 맡았다.

2015년 8월부터 지난달까지 미 전력사령관으로 재임했다.

그는 6·25전쟁 당시 미 1군단과 9군단에서 참모장교로 근무한 부친 크레이튼 에이브럼스 전 육군참모총장의 3남이ㅕ 미군의 주력 탱크인 M1 에이브럼스 전차도 그의 부친 이름을 따온 것이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큰형과 작은형도 각각 육군 준장과 대장으로 예편했다. 작은형 존 넬슨 에이브럼스 예비역 대장은 1993~1995년 의정부의 캠프 레드클라우드에서 근무했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