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KAI, 인도네시아에 기본훈련기 3대 추가공급..."1천억원 규모 수출계약"대우조선해양, 현지 국영기업인 PT. PAL 조선소와 잠수함 3척 추가 건조 사업 수주"
김조원 KAI 대표와 아구스 스띠아지(사진 왼쪽) 인도네시아 국방부 시설획득청장이 8일 자카르타 JI엑스포 전시장에서 계약하는 모습(사진=국방부공동취재단)

<자카르타=국방부 공동취재단>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8일 인도네시아와 1천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했다.

김조원 KAI 대표와 아구스 스띠아지 인도네시아 국방부 시설획득청장은 이날 'INDO 디펜스 2018' 방산전시회가 열린 자카르타 JI엑스포에서 계약식을 했다.

수리용 부속을 포함해 기본훈련기 KT-1B 3대를 추가 공급하고, 인도네시아 공군이 현재 운용하는 T-50i 항공기에 레이더와 기관총을 장착하는 내용이 골자다.

KT-1B는 계약 발효 후 28개월 이내에 최종 납품되고, T-50i는 25개월 이내에 사업을 마무리하도록 했다.

KT-1B는 우리 공군의 기본훈련기 KT-1의 인도네시아 수출형 항공기로 이번 수출은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세 차례에 이은 네 번째로 기록됐다.
 
인도네시아 공군은 KT-1을 기본훈련기 용도 이외에도 '주피터' 에어쇼팀 기종으로도 운용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공군은 이번 T-50i 레이더와 기총 장착을 통해 경공격기 기능까지 갖추게 됐다. T-50i는 T-50 고등훈련기의 인도네시아 수출형 항공기로 인도네시아 공군은 2011년에 16대 구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KAI 측은 현재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 24대와 경공격기 FA-50 16대를 인도네시아 공군에 추가로 수출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전날 'INDO 디펜스 2018' 행사장에서 현지 국영기업인 PT. PAL 조선소와 잠수함 3척 추가 건조 사업 수주를 위한 컨소시엄 구성 협약을 맺었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박두선 전무는 "연내 실제 계약 추진을 위한 컨소시엄 구성"이라며 "최근에는 PT. PAL 조선소에 잠수함 기술 협력 센터를 개소해 잠수함 공동 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2011년 인도네시아와 3척의 잠수함 수출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우리 해군의 209급 장보고함을 개량한 1천400t급의 잠수함을 수출하면서, 대한민국은 세계 5번째 잠수함 수출국 대열에 포함됐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