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日, "동중국해서 일본 등 4개국 北 불법 환적 적극 감시""국제사회가 안보리의 북한 관련 결의 전면적으로 이행할 필요"
불법 환적을 감시해온 캐나다 해군 호위함 캘거리호(사진=일본 외무성)

일본이 동중국해 등에서 북한의 불법 환적을 적극적으로 감시해 왔다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6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4월 말부터 한 달 동안, 그리고 9월 중순부터 한 달 반 동안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항공기들이 북한 선적 선박들과의 선박 간 환적 등 불법 해상 활동에 대한 감시와 정찰 활동을 벌였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다수의 미국 함정들, 영국 해군 호위함 서덜랜드호와 상륙함 알비온호, 캐나다 해군 호위함 캘거리호, 호주 해군 호위함 멜버른호가 동중국해 등 일본을 둘러싼 해역에서 감시 정찰 활동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영국 해군 호위함 아르길호가 올해 역내에 들어오면 해상 제재 이행 활동에 추가로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외무성은 "국제사회가 안보리의 북한 관련 결의들을 전면적으로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측면에서 일본은 동반자 국가들의 노력을 환영하고 앞으로도 안보리의 관련 대북 결의들이 효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모든 동반자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또 이날 별도로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전례 없고 중대하며 긴박한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본을 둘러싼 안보 상황이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심각하다고 말하는 것이 과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최대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국제사회와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 해 9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결의 2375호가 북한 선적 선박들과의 환적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