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10대 탈북민 1명, 11월 미국 입국…"2006년 이후 218명"
미 국무부 현판(사진=SPN)

10대 탈북 남성 1명이 지난 1일 난민자격으로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 국무부 난민입국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일 탈북민 1명이 난민지위를 받아 미국에 입국미 중서부 미시건주에 정착했다고 VOA가 전했다.

이로써 올해 미국에 입국한 탈북난민은 모두 6명이 됐으며, 지난 1월, 10대 탈북여성 2명이 미국에 입국해 서부 캘리포니아주에 정착했다.

또, 지난 6월에 40대 탈북 여성 1명이 입국해 유타주에 정착했고, 이어 지난 9월에는 20대 여성 2명이 각각 서부 유타주와 남동부 켄터키주에 자리를 잡았다.

이들은 모두 한국을 거치지 않고 제 3국에서 난민 지위를 받아 바로 미국에 입국했다.

탈북민들은 미 의회가 지난 2004년 제정한 북한인권법에 근거해 난민지위를 받아 미국에 정착할 수 있다.

지난 2006년 5월에 처음으로 6명의 탈북난민이 들어온 것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218명이 미국에 난민으로 정착했다.

미국에 입국하는 탈북난민 규모는 지난 2008년에 38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급격히 줄었고, 특히 지난 해에는 1명으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북한 인권 전문가들과 탈북 지원 활동가들은 북한과 중국 당국이 국경 보안을 강화하면서 북한을 탈출하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와 함께, 탈북민들이 미국으로 오는 주된 통로인 태국에서 미국에 입국하기 위해 거쳐야 하는 심사기간이 너무 길고 복잡한 것도 중요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