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부, 북미고위급 회담 후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 개최 가능성 암시"이도훈 본부장 방미 계기에 한미 워킹그룹 상세 논의 있을 것"
정례 브리핑 중인 김득환 외교부 부대변인(사진=외교부)

외교부가 오는 8일에서 뉴욕에서 열리는 북미 고위급회담 후 한미 간 북핵 협상 수석대표 협의가 개최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암시했다.

김득환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미 간에는 북한·북핵문제 관련해서 아주 긴밀하게 소통하고 조율해 오고 있다”며 “이번 북미협상 결과와 관련해 한미간 협의도 물론 이루어질 예정이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의 방미일정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 워킹그룹 관련 첫 회의가 북미고위급회담 이후에 열리느냐’는 물음에 “이번 이 본부장의 방미 계기에 한미 워킹그룹 구성과 출범과 관련해 상세히 이야기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또한,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4가지 사안에 대해서 진전된 논의를 하겠다’는 미 국무부의 발표에 대한 논평을 요청 받고 “정부로서는 이번 고위급회담을 통해 제2차 북미정상회담과 센토사 합의 관련, 특히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정착 등의 진전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또 ‘이번 북미 고위급회담에 최선희 외무성 부상 동행 시 북핵 실무회담도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고위급회담, 실무회담 동시 개최 여부에 대해서 들은 바는 없다”며 “다만 북미 양측 간 관련 연락은 계속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 간 접촉사항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은 자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부대변인은 ‘남북경협에 대한 제재 예외를 인정받기 위해 미국과의 논의에서 진전사항이 있느냐’는 물음에 “한미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오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에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해 간다”는 정부의 기본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어 "남북 철도연결 공동조사 및 착공식과 관련해서는 그간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 왔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